검색

광고
광고
광고

[포토]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 성황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3-11-08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론 537에 소재한 아름다운우리교회(이명규 담임목사)에서 열린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는 50세에서 83세까지로 구성된 26명의 단원의 멋진 화음으로 600여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론 537에 소재한 아름다운우리교회(이명규 담임목사)에서 열린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는 50세에서 83세까지로 구성된 26명의 단원의 멋진 화음으로 600여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뉴스파워

 

▲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론 537에 소재한 아름다운우리교회(이명규 담임목사)에서 열린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는 50세에서 83세까지로 구성된 26명의 단원의 멋진 화음으로 600여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뉴스파워

 

▲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론 537에 소재한 아름다운우리교회(이명규 담임목사)에서 열린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는 50세에서 83세까지로 구성된 26명의 단원의 멋진 화음으로 600여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진행을 맡은 김희영 전 M     ©뉴스파워

▲ 바이얼린 김효진의 ‘You rais me up'과 차이코프스키의 왈츠 스케르쪼’ 연주     ©뉴스파워

 

 

▲ 테너 유태근의 ‘물망초’와 ‘뱃노래’에 이어 고양파주장로합창단은 ‘향수’와 ‘우리들은 미남이다’를 부를 때는 세대를 넘어선 하나 됨과 웃음을 선사했다.     ©뉴스파워

 

 

▲ 조수아의 남편이자 소리꾼 최용석이 ‘바울의 회심곡’을 할 때는 모두가 흥에 겨워 “얼씨구, 좋다”, “아멘”으로 장단을 맞추며 우리를 부르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구속의 은혜를 찬미했다.     ©뉴스파워

 

▲ 찬양사역자 조수아가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와 ‘예수를 나의 구주 삼고’를 부를 때는 관객들이 낮은 목소리로 함께 따라 부르면서 각자의 삶을 돌아보게 했다.     ©뉴스파워

 

▲ 조수아의 남편이자 소리꾼 최용석이 ‘바울의 회심곡’을 할 때는 모두가 흥에 겨워 “얼씨구, 좋다”, “아멘”으로 장단을 맞추며 우리를 부르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구속의 은혜를 찬미했다.     ©뉴스파워

 

▲ 동방현주와 테너 한성국의 이중창 ‘그래도’ 를 부르고 있다.     ©뉴스파워

▲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론 537에 소재한 아름다운우리교회(이명규 담임목사)에서 열린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제5주년 기념음악회는 50세에서 83세까지로 구성된 26명의 단원의 멋진 화음으로 600여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뉴스파워

▲ 고양파주장로합창단 지도목사 민찬기 목사(예수인교회)는 “여와와를 송축하라”(시편103편 1~5절)는 제목의 짧은 메시지를 통해 “오늘 음악회가 우리의 죄를 사해 주신 하나님의 은택, 우리의 생명을 파멸에서 구원해 주신 하나님의 은혜의 빛을 송축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뉴스파워

 

 

▲ 김희영 전 MBC 아나운서의 세련된 진행으로 시작된 이날 음악회는 고양파주장로합창단 단장 김춘수 장로((주)한반도교량점검 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뉴스파워

광고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