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광고
광고

[역사적 예수 논구]역사 종말에 관한 예수의 가르침(I)

김영한(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명예교수)

가 -가 +

김영한
기사입력 2024-03-22

 

▲ 김영한 원장     ©뉴스파워

 

나사렛 예수는 제자들이 가르키는, 외형적으로 화려하게 보이는 예루살렘 성전이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않고무너질 것을 예고하신다(24:1-2; 13:1-2; 21:5-6). 그리고 예수는 역사 종말이 올 것과 종말에 대한 징조를 예고하신다. 역사 종말은 예수가 전파한 하나님 나라 복음이 지니는 내용 가운데 하나이다. 그것은 이 세상 나라와 질서가 하나님이 보내신 인자의 심판에 의하여 멸망하고 하나님 나라가 세워진다는 것이다.

 

19세기 하르낙, 리츨, 헤르만 등 독일 자유주의 신학자들은 예수의 역사 종말 사상이 신화론적 세계관에 입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20세기에 들어와 알버트 슈바이처는 역사적 예수 연구에서 예수 설교의 종말론적 차원을 새롭게 발견했다. 그러나 그 역시 예수의 종말론적 설교가 묵시록적인 세계관에 의하여 채색된 것으로 이해했고 이 묵시록적 세계관은 신화론적 세계관이기 때문에 과학시대의 합리적 사고를 하는 사람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으로 보았다. 따라서 슈바이처는 예수가 선포한 하나님 나라가 실재로 도래할 것으로 보지는 않았다. 슈바이처의 종말론은 미래적 종말론이기는 하나 그의 철저적 종말론에서 미래란 환상적이고 신화적이지 실재적 미래로서 다가오는 종말은 아니었다.

 

그러나 저자는 예수의 종말 설교가 신화적 세계관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메시아적 통찰에서 실제적으로 다가오는 세계의 미래적 사실을 예언하신 것으로 해석하고자 한다. 복음서 저자들, 마가, 마가, 누가의 기록에 의하면 예수의 종말 가르침은 구속사적 관점에서 앞으로 일어날 미래적 사실을 예언하였기 때문이다.

 

I. 역사 비관주의: 다가오는 종말론적 환난

 

예수는 역사의 종말에 대하여 실재적이고 비관적인 입장을 개진하고 계신다. 종말의 때는 미증유(未曾有)의 대 환난의 날이 될 것이다. 복음서 저자 마가는 종말에 일어날 큰 환난에 대한 예수의 말씀을 다음같이 전해주고 있다: 이는 그 날들이 환난의 날이 되겠음이라.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시초부터 지금까지 이런 환난이 없었고 후에도 없으리라”(13:19). “만일 주께서 그 날들을 감하지 아니하셨더라면 모든 육체가 구원을 얻지 못할 것이거늘 자기가 택하신 자들을 위하여 그 날들을 감하셨느니라”(13:20).역사 종말에는 여태까지 없었던 큰 환난이 다가오는 데 하나님은 그 택하신 자들을 위하여 그 날을 단축시키실 것이다. 그렇지 아니하면 어느 누구도 구원을 받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신다. 나사렛 예수는 역사 종말의 징조를 다음 여섯 가지로 말씀하신다.

 

1. 예루살렘의 함락과 무너짐

 

첫째, 예루살렘의 함락과 무너짐이다. 복음서 저자 누가는 예수의 말씀을 다음같이 기록하고 있다:너희가 예루살렘이 군대들에게 에워싸이는 것을 보거든 그 멸망이 가까운 줄을 알라”(21:20). “그들이 칼날에 죽임을 당하며 모든 이방에 사로잡혀 가겠고 예루살렘은 이방인의 때가 차기까지 이방인들에게 밟히리라”(21:24).이 말씀은 역사적으로 이미 이루어졌다. 예수의 예언이 있은지 약 40년 이후인 A.D. 70 초순에 로마군에 의한 예루살렘의 실제적인 포위 공격이 시작되었다. 유대의 열심당원들이 로마에 대해 무력 반란을 일으킨 것이 그 원인이었다. 로마의 장군 디도(Titus)가 예루살렘을 함락한 것은 그해 912일 경이었다.

 

2. 재난과 난리의 소문

 

둘째, 세계 각지에서 난리의 소문이 들리며, 민족 사이에 분쟁이 일어날 것이다. 마가는 종말에 관한 예수의 예언을 다음 같이 기록하고 있다: “난리와 난리의 소문을 들을 때에 두려워하지 말라. 이런 일이 있어야 하되 아직 끝은 아니니라.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13:7-8). 누가도 이와 비슷한 말씀을 기록하고 있다: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21:10). 복음서 저자 마태는 다음같이 기록한다: 이는 그 때에 큰 환난이 있겠음이라.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이런 환난이 없었고 후에도 없으리라. 그 날들을 감하지 아니하면 모든 육체가 구원을 얻지 못할 것이나, 그러나 택하신 자들을 위하여 그 날들을 감하시리라”(24:21-22).

 

이 민족 간의 분쟁의 구체적인 실례들은 19506.25 남침에 의한 한국 전쟁, 1990년대 보스니아의 민족 분쟁, 2000년대 이라크에서 수니파와 시아파의 분쟁, 아프카니스탄에서 탈레반의 분쟁.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분쟁, 오늘날 아프리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민족들의 분쟁이다. 국가 간의 전쟁은 20019.11 맨허탄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비행기 납치 테러 이후 10년 이상 지속된 아프칸 전쟁, 2003년 이라크 전쟁 그리고 20146월 칼리프(이슬람 정치·종교 지도자)가 지배하는 세계적 이슬람 국가를 건국하고자 창립되어 시리아와 이라크 북부를 장악하고 전 중동지역을 장악하여 그 세력이 확산되고 있는 수니파 이슬람 무장단체 IS(Islam State)의 무차별적 살상 공격과 이에 대한 서구 유럽과 미국 연합군들의 진압 전쟁 등이다. 그런지 3년 지난 2017710일 이라크 정부군이 미군과 쿠르드족() 민병대 '페슈메르가'와 힘을 합쳐 IS로부터 3년 만에 모술을 탈환했다.

 

3. 지진과 기근 등 자연적 재앙

 

세째, 지진과 기근 등 자연적 재앙이 일어날 것이다. 마가는 예수의 말씀을 다음같이 기록하고 있다: ”곳곳에 지진이 있으며 기근이 있으리니 이는 재난의 시작이니라“(13:8). 누가는 다음같이 기록하고 있다: “곳곳에 큰 지진과 기근과 전염병이 있겠고 또 무서운 일과 하늘로부터 큰 징조들이 있으리라”(21:11). 그 예가 200412월 동남아시아 해변지역에서 수십만을 휩쓸고 간 쓰나미, 2008년 중국 씌촨성의 대지진, 2009년 이탤리의 지진, 2011년 일본 동북지방 후쿠시마 앞바다 진도(震度) 9.0 대지진, 2015년 네팔 중부지역 진도(震度) 7.9 대지진 등이다. 지진 안전 지역 한국에서도 2016912일 경상북도 경주시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하였다. 이는 1978년 기상청이 계기(計器) 지진 관측을 시작한 이후에 한반도에서 발생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이다. 본진이 발생한 지 일주일 후인 919일 오후 833분 경주시 남남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또 다시 발생했고, 920일에는 여진 횟수가 400회를 넘어섰다. 그리고 1918년 전 세계적으로 5천만명이 사망했던 스페인 독감, 2003년 중국에서 시작된 사스(SARS, 중증 급성호흡기 증후군), 2005년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 20094월 멕시코에서 일어나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pandemic) 2009 인플루엔자A(H1N1, 돼지 독감), 2015년 치사율 30%로 전 세계적으로 102명 치사시킨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등이다.

 

4. 불법 만연

 

넷째, 불법이 성하며 사랑이 식는다. 복음서 저자 마태는 다음같이 예수의 말씀을 기록하고 있다: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24:12). 불법이 성하므로 사랑이 는다는 것은 두가지로 말할 수 있다. 하나는 도덕적으로 성윤리 등이 타락하게 된다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각종 사회적 부정 부패와 증오, 살인 사건들이 일어난다는 것이 말세의 징조라는 것이다.

 

불법만연의 두가지 예는 동성애 허용과 세계적 확산, 그리고 구조적인 불법과 집단 자살사건이다.

 

여태까지 사회적으로 금해온 간통과 동성애 허용과 이러한 추세의 세계적 확산이다. 이는 말세의 성경적 징조라고 할 수 있다. 20155월 보수적 가톨릭 국가인 북아일랜드가 국민투표로 동성애를 합법화하는 20째 국가가 되었다. 특히 북아일랜드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국민투표를 통해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나라가 됐다. 2001년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노르웨이·스웨덴데마크아이슬란드·영국·프랑스·벨기에·룩셈베르그·스페인·포르투칼·캐나다·브라질 등이 동성결혼을 법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동성애 허용 국가에서는 전단계로 간통에 대한 사회적 불법 처벌 조항이 철폐되었다. 자유민주주의가 좋은 제도이긴 하나 사회복지가 발달하고 생활안정이 되는 선진서구국가들은 한편으로는 인권이 보장되기는 하나 지나쳐서 간통이나 동성애 같은 성적 불윤에 대한 전통적 제한벽을 허물고 있는 것이다. 한국사회도 20152월 헌법재판소 판결에 의하여 간통죄를 위헌으로 간주하여 폐기하였다. 앞으로 점차 동성에 허용 추세로 나아가게 될 것이 염려되고 있다. 성윤리 분야에서 노아시대 같이 진정한 사랑이 식고 불법이 시대적 흐름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다.

 

각종 사회적으로 구조적인 불법과 대형적인 집단 자살, 살해사건들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그 예가 1940년대 독일 나치에 의한 6백만 유대인 집단 학살사건, 2001년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미국 맨하탄 쌍둥이 건물에 대한 9.11 여객기 납치 테러 사건, 그후 연쇄적으로 이어지는 자살테러 사건들, 2008년에 버지니아 공대 연쇄살인 사건, 2009년 강호순의 연쇄살인사건, 2014년 세월호 참사사건 등이다. 인기 연예인들의 연쇄자살 사건,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동반자살, 20142월 생활고로 인한 송파구 세모녀 동반 자살사건 등은 사회의 사랑이 식고 있는 풍조에서 나타나는 현상들이다. 특히 20144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일어난 세월호 여객선 참사는 탑승객 476명 중 174명이 구조되고 사망자와 실종자가 도합 302명이 되는 대형참사이다. 이 참사(慘事)는 무책임하기 그지없는 선장과 승무원과, 탐욕에 가득 차서 자신들의 이익과 무고한 생명들을 바꾼 악덕 기업인과, 뇌물을 받고 감독의무를 저버린 해운단체들과, 이런 비리의 관행을 조장 방관해 온 관료들이 합작하여 일으킨 사건이다. 이 사건은 한국사회의 총체적 부실을 여지없이 보여주었다. 20153월에 일어난 우울증에 걸린 부기장이 의도적으로 비행기를 남부 알프스에 추락시킴으로써 150명 승객 전원의 몰살을 초래한 독일여객기 추락사건 등이다.

 

5. 신앙적 박해

 

다섯째, 신자들이 신앙 때문에 박해를 받는다. 마가는 신자의 박해에 대한 예수의 말씀을 다음같이 기록하고 있다: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사람들이 너희를 공회에 넘겨 주겠고 너희를 회당에서 매질하겠으며 나로 말미암아 너희가 권력자들과 임금들 앞에 서리니 이는 그들에게 증거가 되려 함이라”(13:9).누가는 다음같이 기록하고 있다:이 모든 일 전에 내 이름으로 말미암아 너희에게 손을 대어 박해하며 회당과 옥에 넘겨 주며 임금들과 집권자들 앞에 끌어 가려니와, 이 일이 도리어 너희에게 증거가 되리라”(21:12-13).

 

오늘날 중국이나 아프카니스탄, 이란, 사우디, 파키스탄, 북한 등에서 신앙 때문에 적지 않은 기독교 신자들이 박해를 받거나 순교를 당하고 있다. 2013WCC 10차 부산총회는 이슬람권에서 급진 이슬람 세력이 기독교를 핍박하는 것에 대해서도 WCC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힐라리온 대주교는 박해받는 형제를 보호하는 것이 우리 교회의 의무라며 전 세계에서 100만 명 정도의 기독교인이 종교 때문에 박해를 받고 있으며, 거의 5분에 한 명씩 종교를 이유로 희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5215일 이슬람극단주의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리비아 트리폴리 인근 해변에서 이집트 콥트기독교인 21명을 참수하는 충격적인 동영상을 공개했다. IS의 콥트기독교인 참수는 종교적인 이유인데, 무슬림 여성들이 콥트기독교인들로부터 박해를 받았기 때문에 복수한다는 것이었다. 아랍세계에서 가장 큰 기독교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콥트교회는 이집트에서 민족종교로 발전해 왔다. 현재 콥트기독교인은 850만 명으로 이집트 인구의 10%가량을 차지한다.

 

6. 땅끝까지 복음 전파

 

여섯째, 복음이 땅끝까지 전파된다. 복음서 저자 마가는 만국으로 복음전파에 대한 예수의 예언을 전하고 있다: “또 복음이 먼저 만국에 전파되어야 할 것이니라”(13:10). 교통기관의 발달로 인하여 복음이 거의 세계적으로 원시부족에게도 전파되고 있으며, 여기에 인터넷을 수단으로 하여 복음활동이 가상공간으로 더욱 퍼지고 있다. 더우기 한국선교사들이 세계 오지(奧地)에 들어가 원시부족들에게 저들의 언어로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

 

콕스(Harvey Cox)2009년에 나온 그의 저서 종교의 미래(The Future of Faith)에서 기독교 인구분포의 변화양상을 제시한다. 1900년에는 기독교인의 거의 90%가 유럽과 북미에 살았지만 오늘날에는 기독교인의 60%가 아시아와 아프리카, 남미에 살고, 2025년에는 이 비율이 67%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도 내놓는다: "1975년 즈음에 그리스도교는 '서양' 종교이기를 그쳤다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의 대다수는 더 이상 '그리스도교 나라'라는 옛 영토에 거주하지 않고 지구의 남반구에 거주한다. 여기서는 그리스도교 운동이 가장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다. 그들의 대다수는 흑인이거나 갈색인 또는 황색인이며 가난 속에 사는 사람들이 많다." 20138월 태국 방콕에서 있었던 아시아복음주의연맹(AEA) 신학위원회(Theological Commission) 성명서는 복음 전파의 중심이 서구에서 제3세계인 아시아로, 북반구에서 남반구로 옮겨가고 있다고 천명하고 있다: “오늘날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에서 그리스도 제자의 수는 서구의 수를 능가한다.지구촌 북부에서 남부로의 교회 무게 중심의 이동은 단지 통계적인 것만이 아니다. 이것은 비서구 기독교의 생동성과 성장하는 영향에서도 보여진다.”(계속)

 

 

 

 

 

 

광고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