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광고
광고

“예장합동은 여성 안수 정면 돌파하라”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기독법률가회 등 22개 단체 성명서 발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4-03-26

   

▲ 여성안수 찬반 토론회. 좌측부터 서창원 교수, 정대운 목사, 조성돈 교수     ©뉴스파워 자료사진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기독법률가회 등 22개 단체는 지난 25일 예장합동(총회장 오정호 목사) 총회에 여성목사 안수를 정면 돌파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27,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오정호 총회장) 총회 여성사역자특별위원회TF(여사위TF·류명렬 위원장)은 제4차 전체 회의를 통해 동역사명칭 부여 방안을 내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는 해당 총회가 작년 108회 총회 당시, 스스로 제안한 강도권 부여를 회의 원칙까지 어기면서 이틀 만에 철회하며 생긴 모순을 무마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총회 헌법과 남성만의 총회 분위기로 인해 당장 여성 목사를 허용할 수는 없으나 이를 반대하는 논리적 근거도 부족하고, 현실적 요청도 외면할 수만은 없어 목사는 아니지만 목사 비슷한 권한을 만들려다 보니 강도사도 아닌 강도권이나 동역사같은 이상한 말을 만드는 일들이 계속 시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예장 합동 총회 여사위TF팀은 최근 동역사 제도를 제시하면서 당사자인 여성 사역자 및 여성 신학생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고 일방적인 결정을 하여 교계 내 혼란을 준 것을 사과하고, 추후 관련 논의 시 당사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들으라.”고 촉구했다.

▲ 미국 남침례교단(SBC)은 지난 2월 여성 목사 안수 등으로 제명한 새들백교회 릭워렌 목사의 항소를 거부했다.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

 

 

한편 미국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는 지난 2022년 은퇴하기 직전에 여성 목사 안수를 하고 여성 목사에게 주일예배 설교를 맡기고여성 캠퍼스 목사 임명 등으로 남침례교단으로부터 총대의원 88퍼센트의 찬성으로 제명을 당했다. 이에 총회에 항소했으나 거부당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예장 합동 총회의 동역사명칭 부여를 규탄하는 성명서]

 

목회하는 남성은 목사! 목회하는 여성은 동역사?

예장합동은 고육책을 멈추고 여성 안수 정면 돌파하라!

 

지난 227,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오정호 총회장) 총회 여성사역자특별위원회TF(여사위TF·류명렬 위원장)은 제4차 전체 회의를 통해 동역사명칭 부여 방안을 내놓았다. 이는 해당 총회가 작년 108회 총회 당시, 스스로 제안한 강도권 부여를 회의 원칙까지 어기면서 이틀 만에 철회하며 생긴 모순을 무마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보인다.

 

우리는 예장 합동 총회가 어떻게든 이 난제를 풀어보려고 과거보다는 더 고민하려는 것을 우선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 그러나 시대적 과제에 정면 돌파하지 않고 누구나 알고 있는 근본 문제를 회피하기 위해 자꾸 시간을 끌고, 상식과 절차에도 없는 모순된 미봉책을 만들려는 것은 아닌지 깊이 우려하는 바이다.

 

총회 헌법과 남성만의 총회 분위기로 인해 당장 여성 목사를 허용할 수는 없으나 이를 반대하는 논리적 근거도 부족하고, 현실적 요청도 외면할 수만은 없어 목사는 아니지만 목사 비슷한 권한을 만들려다 보니 강도사도 아닌 강도권이나 동역사같은 이상한 말을 만드는 일들이 계속 시도되고 있다.

 

마치 아버지를 아버지라, 아들을 아들이라할 수 없었던 홍길동의 비극처럼 목사목사라고 부를 수 없는 것은 왜인가. 여성도 남성과 똑같은 목회를 위한 수련 과정과 절차를 밟고 동일한 역할을 수행해도 목사라고는 부를 수 없다는 것이다. 왜 안되는가? 여성 사역자들의 피눈물 나는 호소가 들리지 않는가? 이런 모습이 한국 사회가 더욱 한국교회를 외면하게 만드는 일인 줄 모르는가!

 

물론 예장 합동만 아니라 예장 고신과 예장 합신 역시 여자는 남자를 가르칠 수 없다’(딤전 2:11~12)는 성경의 근거를 내세우며 성경대로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바울이 목회 신학적 차원에서 제시한 그 구절은, 남녀가 동일한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받았다는 인간 창조의 대원칙(1:27, 고전 11:11~12, 3:28)보다 앞세우면 안 되기에 여성 안수가 성경 말씀을 거스르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대다수 기독교 교단들이 여성 안수를 시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해당 교단의 역사는 존중할지라도, 이제라도 무엇이 하나님의 말씀과 뜻에 합당한 것인지 원점에서 마음 열고 논의할 필요가 있다. 그것이 초대교회 예루살렘 총회의 정신이기도 하다(15:1~29). 여성 목사 안수는 여성들의 요구가 거세니, 조금씩 뭔가를 던져주는 수혜나 배려가 아니다.

 

더구나 여성 목사 안수는 단지 여성 사역자 지위 문제만도 아니다. 교회 내 심각한 성폭력 문제나 교회 다수를 차지하는 여성 성도의 목회적 요구를 받아들여 교회를 건강하고 풍성하게 세워가는 데 필수적인 일임을 이제는 인정해야 한다.

 

이제 우리는 예장 합동 총회에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과 같은 형상을 지닌 여성들의 마음을 담아 이렇게 요구한다.

 

하나, 예장 합동 총회는 지난 가을 정기총회에서 회기 중 결의한 여성 강도권허용을 이틀 만에 뒤집어 회의 절차에 어긋난 파행을 보였는데, 이제라도 합당한 설명을 하고 이에 분노하고 상처받은 여성 사역자들에게 사과하라!

 

, 예장 합동 총회 여사위TF팀은 최근 동역사 제도를 제시하면서 당사자인 여성 사역자 및 여성 신학생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고 일방적인 결정을 하여 교계 내 혼란을 준 것을 사과하고, 추후 관련 논의 시 당사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들으라!

 

, 예장 합동 총회는 이제라도 남녀가 동일한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다는 인간 창조의 대원칙의 성경적 원점에서 여성 안수 제도를 연구하고, 더이상 고육책이 아니라 정면돌파하여 논의하라!

 

2024325

 

*함께하는 22개 단체(가나다순)

 

교회개혁실천연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기독법률가회, 기독연구원느헤미야 예수사회운동, 기독연구원느헤미야 여성학우동아리 레아’, 기독연구원느헤미야 신학연구과정 학우회, 기후위기기독인연대, 사랑누리교회, 생명평화정의전북기독행동, 성서대전, 성서한국, 신비와저항, 십자가로교회, 온교회, 인권실천시민행동, 전주열린문교회, 청년개혁연대, 평신도신앙실천운동, 평화아카데미, 한국그리스도교일치포럼,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희년함께

광고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