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광고
광고

한교봉, 서울역 쪽방화재 피해 주민, 병원비 및 위로금 전달  

“부활의 기쁨을 소외된 이웃과 함께”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4-03-29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은 다가오는 2024년 부활절을 앞두고 서울역 쪽방 화재 피해 주민들을 찾아가 위로했다.

 

▲ 한교봉, 서울역 쪽방화재 피해 주민, 병원비 및 위로금 전달    © 뉴스파워

 

지난 20일 오후 5시 22분, 서울 중구 후암로 소재의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이로 인해 얼굴에 3도 화상을 입은 주민은 서울의 화상전문병원에 입원하여 집중치료중이며 같은 층의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근처에 있는 임시 거처로 대피했다.

 

한교봉은 병원에서 치료중인 주민의 치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입원중인 화상전문치료병원의 사회사업팀과 연계하여 치료비 일부를 예치했고 지난 28일 3시, 남대문쪽방상담소(소장 박종태)에서 마련해 준 임시 거처에 머물고 있는 주민 4분을 모시고 위로금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남대문쪽방상담소 박종태 소장과 동자동 성민교회의 이성재 목사가 함께하여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 한교봉, 서울역 쪽방화재 피해 주민, 병원비 및 위로금 전달    © 뉴스파워

 

사무총장 김철훈 목사는 이번 화재사고가 상당부분 음주로 인한 부주의로 발생한 것으로 볼 때 향후 동자동뿐만 아니라 남대문 쪽방촌에 위치한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중독 치료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동자동 소재 성민교회와 지역상담소, 한교봉 3개 기관이 연합하여 진행하기로 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실무자 모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일을 위한 한국교회의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교회봉사단은 2011년부터 설날, 추석, 성탄 등 절기에 쪽방 주민들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매년 부활절마다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사업을 진행해 왔다.

광고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교봉,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